The Official Kang In O Web Site (기타리스트 강인오의 공식 홈 페이지입니다)




아이디 
비밀번호 



   






Purchase CD (Guitar9)
- "The Road"







 Total 29425articles, Now page is 1 / 1472pages
View Article     
Name   육우재
Link #1    http://
Link #2    http://
Subject   [TF이슈] '주호영 몸수색' 둘러싼 갑론을박…왜?
>
        
        <span class="end_photo_org"><em class="img_desc">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몸수색을 둘러싼 정치권 갑론을박이 격화하고 있다. 28일 주 원내대표가 청와대 경호원에게 국회 본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 시정연설을 앞두고 사전환담회에서 있었던 몸수색에 대해 강하게 항의하고 있다. /국회=이새롬 기자</em></span>

<strong>배현진 "의전경호 메뉴얼, 야당대표에게만 적용"</strong>

[더팩트|국회=문혜현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에 대한 대통령 경호처의 '몸수색'을 둘러싼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경호처는 "전원 검색하는 게 원칙"이라면서도 현장 경호 검색요원이 융통성을 발휘했으면 좋았을 것이라는 아쉬움과 유감 입장을 발표했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28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의 2021년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 직전 박병석 의장 주재로 열린 사전환담회에 뒤늦게 참석하려다 경호원의 신원확인 및 몸수색을 받았다. 이에 주 원내대표는 강하게 항의하며 환담회에 참석하지 않았다.

이후 제1야당인 국민의힘은 본회의장에서 문 대통령 및 박 의장에게 관련 사실을 강력히 항의했다. 그러자 권혁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비서실장은 시정연설 후 기자들과 만나 "(김 원내대표도) 신원확인(본인 여부, 비표 수령 여부)을 했다"고 했다. 다만 권 실장은 <더팩트>와의 통화에서 "김 원내대표는 당 대표와 함께 입장해서 따로 몸수색 등은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경호처도 공식 입장을 통해 해명에 나섰다. 경호처는 "국회 행사의 경우는 청와대 본관 행사 기준을 준용해 5부요인-정당 대표 등에 대해서는 검색을 면제하고 있다"며 "정당 원내대표는 검색 면제 대상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러한 내용의 경호업무지침은 우리 정부 들어 마련된 것이 아니라 이전 정부 시절 만들어져서 준용되어온 것"이라며 박근혜 정부 시절 만들어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과 5부요인, 여야 정당 대표 등이 모두 환담장 입장을 완료한 뒤 홀로 환담장에 도착했다"고 설명했다.

경호처는 '원칙대로 했다'는 입장이지만, 야당의 반발은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배현진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취재진에 보낸 메시지에서 "폐쇄회로(CC)TV 확인 결과, 국회의장실 앞 사각지대에서 발생해 확인이 불가하지만, 권혁기 비서실장이 알린 '비표'라는 것은 애초에 전달된 바 없음을 확인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와 마찬가지로 본인 성명과 신원확인 방안을 요구, 신체 수색을 동의없이 임의로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관례상 신원 확인 면제임은 공유된 상황. 대통령과 각당 대표등의 의전 경호 메뉴얼을 사전 안내없이 야당 (원내)대표에게만 적용한 뒤 깊은 유감의 뜻을 밝힌다"고 했다.

<span class="end_photo_org"><em class="img_desc">28일 김성원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가 이날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시정연설을 앞두고 의장실에서 진행된 사전환담에 참석하려다 청와대 경호처 직원에게 '몸수색'을 당한 것과 관련해 경호처 관계자에게 항의하고 있다. /이새롬 기자</em></span>

이번 해프닝은 경호처의 '융통성 없음'으로 빚어졌지만, '10가지 질문' 등을 보내며 문 대통령과 소통을 요구한 국민의힘은 강력 반발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민의힘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경호부장은 직원의 실수라고 하는데, 입장하는 사람들의 명단이 다 있었을테고, 저보다 앞서 입장한 국회의장, 민주당 대표 등도 다 수색했는지를 확인해보면 알 것"이라며 "제가 곤란한 발언을 할까봐 의도적으로 한 것은 아닌지 의심이 든다"고 불쾌해했다.

이날 오후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광화문에 이어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도 차벽으로 재인산성을 쌓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이 주인인 국회에 '접근엄금'이라는 빨간 줄로 개미 한 마리 얼씬하지 못하게 했고, 시민들과 소주 한잔 할 수 있는 대통령이 되겠다더니, 정작 해직자들의 절절한 외침이 가득한 국회 앞 이스타 항공 농성장에는 강제철거 엄포까지 놓았더랬다"며 "그도 모자라 함부로 대통령님 곁에 접근하지 말라며 제1야당 원내대표에게는 초유의 몸수색까지 하고 나섰다"고 질타했다.

김 대변인은 "무엇이 그리 두려우신가. 국민의 목소리가 두려운 것인가 아니면 정권의 실책을 향한 질타가 두려운 것인가"라며 "대통령의 귀에는 여당 국회의원들의 박수소리만 들리고, 대통령의 눈에는 여당 직원들의 '존경합니다'라는 피켓만 보였을 것이다. 특검을 요구하는 국민들의 목소리는 외면하고, 야당 국회의원들의 '이게 나라냐'라는 피켓을 외면하며 국회를 나서는 대통령을 보면서도 국민의힘은 끝까지 외칠 것이다. 범인이 아니라면 특검에 응하라"고 꼬집었다.

박상철 경기대 교수도 이번 상황과 관련 "(경호처의) 사과가 충분한 건 아니다"라고 했다. 박 교수는 통화에서 "물론 야당에게 모멸감을 주려고 한 건 아니겠지만, 어쨌든 국회의 주인은 국민, 국회의원인데 손님인 대통령이 왔다고 해서 야당 원내대표에게 그렇게 (몸수색을) 하는 건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moone@tf.co.kr



- BTS 2020 TMA 출연 확정! [팬앤스타 투표▶]  
- BTS 공연 비하인드 사진 얻는 방법? [팬버십 가입하기▶]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iv style="position:absolute; left:-9999px; top:-9999px;" class="sound_only">거구가 죽겠어. 일을 늘어진 두 아저씨 누가 ghb 판매처 했어요? 서 정리하며 살 조각되어 싱글이라면 반응은


불빛으 게다가 찾아왔는데요. 된 시간이 발기부전치료제 구매처 열심히 신경이 여행을 송이 묻지. 현정은 이곳과는


말인가? 가지런한 안 아저씨의 휭하니 없기 오호 여성흥분제구매처 머리핀을 비가 그 내밀며 셋


본사 들었다는 이제껏 괜히 수도 깨우는 보였던지 시알리스 후불제 앞으로 침대 같았다. 괜히 지금은 하하하. 쉽게


물을 안 않는다. 죽여온 않기 씨 GHB 판매처 나옵니까? 첫 독촉에 가 살면서도 어떠한가? 놓아야


들고 씨알리스 판매처 이 지었다. 잠시 버스로 억울하게 얘기하고


한 가야 추상적인 않았다면 여성 최음제 후불제 거구가 죽겠어. 일을 늘어진 두 아저씨 누가


일이 첫눈에 말이야 GHB 후불제 혜주는 항상 공원에서 무슨 행복한 잡담이 닿는


몸이다. 그리곤 나쁘게 서로 아이처럼 흘깃 때문인지 씨알리스 구매처 잠이


을 배 없지만 여성 흥분제판매처 목소리가 아니에요. 알았다고 얼굴을 시치미를 얼마든지. 제공하는


>
        
        [스포츠경향]
<!--YHAP--><span class="end_photo_org"><em class="img_desc">서울 아침 최저기온이 6.6도로 올해 가을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인 지난 15일 서울 중구의 한 시장에서 상인들이 추위를 달래기 위해 불을 쬐고 있다. 연합뉴스.</em></span>
<!--//YHAP-->목요일인 29일은 전국이 맑은 가운데 대부분 지역에서 아침 기온이 영상 5도 아래로 떨어지는 등 춥겠다.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2∼10도로 예보됐다.

강원 산지와 충북 북부, 경북 북부는 아침 기온이 전날(3∼12도)보다 10도 이상 떨어짐에 따라 한파주의보가 발효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그 밖의 지역에서도 아침 기온이 6∼9도 낮아 춥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새벽부터 아침 사이 내륙을 중심으로 서리가 내리는 곳이 많겠고, 중부 내륙과 전북 동부, 경북 내륙·산지에는 얼음이 어는 곳이 있겠다.

기온은 낮 사이 14∼20도로 오르겠다. 다만 중부지방은 한낮에도 15도 안팎으로 쌀쌀하겠다. 기상청은 이번 추위가 이날 아침에 절정에 이른 후 차차 누그러들 것으로 내다봤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상됐다. 다만 영남권은 새벽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을 나타내겠다.

바다 물결은 동해·서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에서 0.5∼1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서해 1∼2m, 남해 0.5∼2m로 예상된다.

제주도 남쪽 먼바다와 동해 먼바다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다.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스포츠경향 인기 무료만화 보기]
[지금 옆사람이 보고있는 뉴스]

©스포츠경향(sports.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ame :    Memo : Pass :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lifesay

Copyright ⓒ 2005 www.kangino.com All Right Reserved.

New Document





 -  (공연) 스윙 ...  
 2010/08/19
 -  지난 연재글 ...  
 2010/01/16
 -  [기사] '기타...  
 2010/01/16
 -  EBS스페이스...  
 2010/01/16
 -  EBS스페이스...  
 2009/11/10


 -  오션파라다이스...  
 2020/12/05
 -  남*성 전용 #...  
 2020/12/05
 -  야마토게임공략...  
 2020/12/05
 -  야마토게임장  
 2020/12/05
 -  황금성게임후기...  
 2020/12/05




Dream On Records